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직거래장터 견적서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뉴스 비즈니스키워드
 뉴스 홈 > 시애틀시 > 문화/연예
인천 아시안 게임 소식
 [2014-09-21 00:15]
(고양=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한국 펜싱의 남녀 검객들이 대회 첫날부터 금메달과 은메달을 모두 휩쓸며 아시아 최강의 실력을 재확인했다.

정진선(30·화성시청)은 20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맞수' 박경두(30·해남군청)를 15-9로 물리쳤다.

4강에서 각 림웨이웬(29·싱가포르)과 티엔 낫 응우옌(24·베트남)을 각각 꺾은 정진선과 박경두는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이후 16년 만에 결승에서 한국 선수들 간의 맞대결을 벌였다.

정진선은 1라운드에서 3-2 리드를 잡고부터 여유 있게 뒤로 물러나면서 상대를 끌어들이는 플레이로 꾸준히 점수 차를 벌렸다.

박경두가 저돌적인 선제공격으로 추격전을 펼쳤지만 정진선은 큰 키를 이용한 타점 높은 역습으로 잇달아 점수를 더했다.

2006년 도하 대회와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단체전 1위만 연달아 차지했던 정진선은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앞서 열린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도 한국 선수들이 격돌했다.

이라진(24·인천 중구청)과 김지연(26·익산시청)은 4강에서 리페이(22), 셴첸(24·이상 중국)과 한중전을 벌여 모두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애초 2012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지연의 우세가 점쳐졌으나 기세가 오른 신예 이라진이 김지연을 15-11로 꺾고 처음으로 국제대회 개인전 금메달을 따내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로써 한국 펜싱 선수단은 대회 첫날 금메달과 은메달을 모두 휩쓸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 남자 에페 개인전
1. 정진선(한국)
2. 박경두(한국)
3. 티엔 낫 응우옌(베트남)·림웨이웬(싱가포르)

◇ 여자 사브르 개인전
1. 이라진(한국)
2. 김지연(한국)
3. 리페이·셴첸(이상 중국)

시애틀N 핫 클릭
시애틀 프레몬트 전국 최고 10대 동네에 뽑혀
[인터뷰] “소방관 국가직 전환, 돌아가신 아버지의 꿈을 …
워싱턴주에서 소득이 가장 높은 도시는?
페더럴웨이 대로에서 교통사고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어 한인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경찰에..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자 남았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최종편집일 : -- (목)
[인터뷰] “소방관 국가직..
'난방비리 폭로' 김부선,..
오는 11월 선거에 출마하는 쉐리..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배너광고
시애틀N | ㈜월드N     서울 서초구 효령로 22 (방배동, 멤버스뷰 2층)     대표이사 : 김 두 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64560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9-서울강북-326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서윤
Tel : +82-2-3471-8855     Fex : 02-3471-8901     E-mail : davidkim8080@naver.com
Copyright© Worldn.co.,Ltd. All right reserved